MY MENU

병충해도감

묘목 고르기

지역별 나무심는 시간
산림청에서는 최근 지구온난화 등으로 2~3월의 평균기온이 상승함으로써 나무심는 시기를 앞당겨야 한다는 여론에 따라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2개월간을 나무심기 기간으로 하여 남부지역 (제주, 전남, 경남)에서는 3월1일~4월10일, 중부지역 (충ㆍ남북, 전북,경북)은 3월10일~4월20일, 북부지역 (서울, 경기, 강원)은 3월20일~4월30일을 나무심기의 적합한 기간으로 권장하고 있다.
지역병 수종선택
각 가정에 심을 나무로는 정원이 있는 가정에서는 사시사철 즐길 수 있는 대추, 감, 모과, 살구, 자두, 앵두나무 등의 열매가 열리는 유실수와 단풍나무, 구상나무, 느티나무, 자귀나무, 배롱나무, 주목, 둥근 소나무, 황금측백, 회양목, 사철나무 등 잎을 보는 관상수 그리고 장미, 철쭉, 라일락, 매화, 목련, 영산홍 등의 꽃나무류가 적당하다.
아파트의 경우 너무 크게 자라거나 사후관리가 어려운 나무는 피하고 철쭉, 매화, 자산홍, 동백 등의 자그마한 꽃나무류를 선탁하여 화분에 심어 베란다에 내 놓거나 또는 꽃사과, 소사나무, 서어나무, 노각나무, 단풍나무, 해송, 진백 등 분재로 키울 수 있는 것도 적당하다. 단지 외곽의 도로변 녹지대 및 공한지에는 경관조성 및 차광ㆍ방음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교목의 녹음수 위주로 선정한다.
기관, 단체, 회사, 학교의 경우 기관등의 정원에 나무심기를 할 경우는 가급적 장수성 향토수종을 선정하되 경관미을 감안하여 열매관상수 등을 섞어 심어 먼 훗날까지 길이 보존될 수 있도록 하며, 학교에서는 다양한 꽃나무, 유실수, 열매관상수, 특용수, 녹음수등을 심어 학생들에 대한 정서함양 및 자연학습에도 도움이 되도록 한다.
농촌마을의 경우 마을 진입로변 및 공한지에는 적지를 감안한 유실수, 속성수, 특용수등 수종을 선정하여 전체적으로 아름답고 정감 넘치는 마을경관이 조성될 수 있도록 하되 농촌 소득과 연계될 수 있는 수종을 선택한다.

용도별 수종선택

도시지역의 경관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나무

수형이 아름다운 나무주목, 소나무, 반송, 느티나무 등

그늘이 많이 생기는 나무느티나무, 벚나무류, 팽나무 등

꽃이 아름다운 나무산딸나무, 벚나무류, 이팝나무, 조팝나무류, 자귀나무, 귀룽나무, 마가목, 배롱나무, 해당화, 노각나무 등

울타리로 만들 수 있는 나무쥐똥나무, 회양목, 사철나무, 탱자나무, 향나무, 측백, 서양측백, 피라칸사, 주목 등

대기오염에 강한 나무은행나무, 향나무, 때죽나무, 가중나무, 팥배나무, 버즘나무(플라타나스)

야생동물을 위한 나무

조류의 서식처가 될 수 있는 관목류작살나무, 찔레, 산철쭉, 병꽃나무, 고광나무, 말발도리, 산딸기류 등

먹이가 될 수 있는 유실수감나무, 개살구, 쉬나무, 마가목, 팥배나무, 작살나무, 해당화, 찔레, 산사나무, 산딸기류 등

선산(先山)에 심기 적합한 나무

배롱나무, 철쭉류, 회양목, 나무수국, 황금측백, 둥근향나무, 주목 등

물가에 심기 적합한 나무

습지에 잘 사는 나무메타세콰이어, 버드나무류 등

수질정화 기능이 좋은 나무포플러류 등

기념식수에 적합한 나무

느티나무, 주목, 소나무, 회화나무 등

묘목 고르기

묘목은 잔뿌리가 많고 가지가 사방으로 고루 뻗어 있으며 눈이 큰 것이 좋다. 또한 병충의 피해가 없고 묘목에 상처가 없는 것을 선택해야 한다.
꽃나무의 경우 꽃봉오리가 굵으면서 봉오리수가 적게 달린 것이 병충해에 강하고 꽃도 잘 핀다. 밤나무, 호두나무등 유실수의 품종계통이 확실한 것이 좋으며, 상록수의 경우는 잎이 짙푸른 것이 영양상태가 좋은 것이며, 너무 웃자라거나 덜 자란 것보다는 적당한 크기에 매끈하게 자란 것이 건강한 묘목이다. 또한 가지에 흠집이 있는 것은 병충해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피하는 것이 좋다.
접목묘의 경우에는 접목 부위를 흔들어 보아 단단하게 고정되어 있는지를 확인하고 넓게 퍼져있고 잔뿌리가 많은 것을 구입해야 옮겨 심어도 잘 자란다.
큰나무(성목)는 발육이 양호하고 나무의 형태가 아름다우며 병충해를 받지 않고 분이 깨지거나 뿌리와 분이 뿐리되지 않는 것을 선택하면 된다.
묘목 성목
1. 굴취후 장시간 보관하지 않은 것 1. 미적 가치가 있어야 한다.
ㆍ수목의 교유특성을 갖춘 것으로 굴취후 장기간 보관하지 않은 것
ㆍ발육이 양호하고 수형이 정돈되며 병충해를 받지 않는 것
2. 잔뿌리(수염)가 많은 것 2. 이식이 가능한 나무
ㆍ뿌리의 확장이 좋고 잔뿌리가 많은 것
ㆍ분이 깨지거나 뿌리와 분리되지 않은 것
3. 묘목의 가지는 사방으로 고루 뻗고 정아(눈)이 큰 것 3. 적응성이 큰 나무
ㆍ토성, 수분, 기상환경, 병충해에 강한 것
4. 병충의 피해가 없고 묘목에 상처가 없는 것
5. 묘목의 크기에 비례하여 근원경과 뿌리가 균형있게 발육한 것
6. 유실수 (밤나무, 호두나무 등)는 품종계통이 확실한 것

나무심는 방법

묘목운반

묘목을 운반할 때는 뿌리가 햇볕에 쬐거나 건조되지 않도록 할 것

비를 맞거나 오래 쌓아두면 부패되기 쉬우므로 조심할 것

묘목이 얼거나 어린순이 부러지지 않도록 주의

가식(임시심기)

가식을 할 때는 끝부분이 북쪽으로 향하게 한다.

뿌리를 잘 펴서 열지어 묻어 준다.

묻는 깊이는 상록수는 잎이 묻히지 않을 정도로 묻고, 낙엽수는 묘목의 2분의 1 이상이 묻히도록 한다.

바람이 들어가지 않도록 단단히 밟아주어야 한다.

식재 거리(간격)

조경수등 나무 생산목적일 경우 품종의 특성, 묘목의 크기, 성장하는 속도, 판매시기에 따라 적합한 거리를 정하는데 가장 경제성이 높은 식재밀도는 식재 후 3~4년내에 판매 또는 이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즉 나무는 서로 경쟁시킬때 빨리 자라며 관리가 효율적이다. 반면 관상목적일 경우는 충분한 생육거리를 둘수 있도록 한다.

구덩이 파기

구덩이 크기보다 넓게 지피물을 벗겨내고, 크기는 수종에 따라 다르지만 규격에 맞추어 충분히 파는 것이 좋다. 겉흙과 속흙을 따로 모아놓고 돌, 낙엽 등을 가려낸다. 묘목은 심기 전에 미리 파두었다가 매운 흙이 가라앉게 되면 그 다음에 심는 것이 좋다.

구덩이의 크기는 토양의 조건에 따라 메마른 땅은 넓고 깊게 파도록 하고, 배수가 불량한 땅은 습해를 피하기 위해 구덩이를 낮게 판다. 구덩이의 하층부에는 완숙퇴비와 썩은 고운 흙을 잘 섞어서 채우되 화학비료는 주지 않는다.

나무 식재본수 (1정보당)

장기수(침엽수) 장기수(활엽수)
수종 본수 수종 본수
강송 3,000 참나무 3,000~6,000
잣나무 3,000 자작나무 3,000~6,000
전나무 3,000 물푸레나무 3,000~6,000
낙엽송 3,000 느티나무 3,000~6,000
삼나무, 편백 3,000
해송 3,000
속성수 수실수
수종 본수 수종 본수
이태리포플러 300~400 밤나무 400
수원포플러 600 호도나무 300
양황철 600
오동나무 600

식재후 관리

나무의 월별 일정표

마누의 월별 일정표

조경수목의 열매 관상시기 열람표

1월 ~ 3월 사철나무, 프라타너스, 쥐똥나무, 광나무, 산호수, 피라칸사스
4월 ~ 6월 산벚나무, 명자나무, 후박나무, 산수유
8월 명자나무, 잣나무, 일본나무, 매자나무, 모과나무, 칠엽수, 해당화, 단풍나무류, 주목, 화살나무, 좀작살나무
9월 명자나무, 산목력(고부시), 일본목련, 매자나무, 모과나무, 칠엽수, 해당화, 화살나무, 주목, 잣나무, 좀작살, 생강나무, 노박덩굴, 낙상홍, 쥐똥나무, 전나무, 치자나무, 꽝꽝나무, 호랑가시나무, 동백나무, 층층나무, 태산목, 산호수, 사철나무, 화살나무, 광나무
10월 사철나무, 매자나무, 해당화, 화살나무, 좀작살, 주목, 생강나무, 노받겅굴, 낙상홍, 쥐똥나무, 산수유, 명자나무, 모과나무, 사철나무, 치자나무, 호랑가시, 동백나무, 프라타너스
11월 사철나무, 매자나무, 해당화, 화살나무, 좀작살, 노박덩굴, 낙상홍, 쥐똥나무, 산수유, 모과나무, 꽝꽝나무, 호랑가시, 산딸나무, 산호수, 생강나무, 돈나무, 등나무, 프라타너스
12월 좀삭살, 노박덩굴, 낙상홍, 쥐똥나무, 산수유, 호랑가시, 돈나무, 사철나무

조경수목의 월별 개화기 열람표

3월 풍년화, 생강나무, 산수유, 매화, 개나리
4월 개나리, 벚나무, 미선나무, 박태기, 백목련, 병꽃나무, 진달래, 수수꽃다리, 옥매화, 서양병꽃나무, 자목련, 산철쭉, 조팝나무, 황매화, 겹벚나무
5월 고광나무, 나무국수, 돈나무, 등나무, 매자나무, 명자나무, 모과나무, 모란, 목백합, 병꽃나무, 산딸나무, 산철쭉, 수수꽃다리, 자목련, 조팝나무, 쥐똥나무, 아그배, 옥매, 말발도리, 칠엽수, 겹벚나무, 해당화, 홍매화, 황매화, 화살나무
5월 쒸당나무, 낙상홍, 돈나무, 산딸나무, 산수국, 쥐똥나무, 해당화
7월 쉬땅나무, 능소화, 무궁화, 벽오동, 배롱나무, 산수국, 좀작살나무
8월 쉬땅나무, 능소화, 무궁화, 배롱나무, 산수국, 좀작살나무
9월 쉬땅나무, 능소화, 무궁화, 배롱나무
10월 쉬땅나무, 무궁화, 배롱나무
11월 배롱나무, 생강나무

가지치기 방법

가지치기는 왜 필요한가?
나무의 경제적 가치가 높은 것은 일반적으로 굵고 곧은 것이어야 하고 옹이(나무가지자국)가 없어야 한다.
옹이는 원목을 부가가치가 높은 판재로 가공하면 구멍이 되므로 판재로 만들 수 없어 나무의 값을 반값이하로 떨어 뜨리므로 가지의 굵기가 굵어지기 전에 잘라 주어야 한다. 가지가 작을 때 가지치기를 해주면 잘라진 가지부분이 나무의 조직과 유합되어 구멍이 생기지 않으나 가지치기의 시기를 놓쳐 가지가 굵어지면 구멍이 생긴다.

가지치기는 어떻게 하는가

  • 지융부가 없을 때 줄기 가까이지융부가 없을 때 줄기 가까이
  • 지융부가 있을 때 지융부 가까이지융부가 있을 때 지융부 가까이
  • 으뜸가지 이하에 있는 것만으뜸가지 이하에 있는 것만
잘못된 사례

가지치기의 효과

  • 가지치기를 하여 옹이가 나무와 유합,
    구멍이 방생되지 않는 모습가지치기 해준 것가지치기 해준 것
  • 가지치기를 하지 못해
    나무 단면에 구멍이 생긴 모습가지치기 못 해준 것가지치기 못 해준 것
솎아베기는 왜 필요한가
솎아베기는 나무의 경제적 가치를 높이기 위하여 하는 작업이며, 경제적으로 값이 비싼 나무는 수간(나무줄기)이 굵고 곧다. 나무줄기가 굵고 곧은 나무를 만들기 위하여는 나무의 성장과정에 따라서 가꾸어 주어야 한다.
줄기가 곧은 나무를 만들기 위하여는 처음 나무를 심을 때 1ha(3,000평)에 3,000본정도를 심어 나무간의 밀도를 좁게 하여 나뭇가지가 옆으로 자라기 보다는 위로 곧게 자라도록 유도하여야 한다. 3,000본의 나무는 15년후에는 나무(잎, 가지, 뿌리)간에 서로 맞닿아 빛과 토양 양분에 대한 경쟁이 치열하여 직경생장은 거의 하지 못하고 키만 크게 된다. 이때 솎아베기를 하여 주어야만 나무의 직경생장을 촉진하여 나무가 바람에 쓰러지거나 자연적으로 기울어져 숲이 망가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솎아베기는 어떻게 하는가
나무간의 가지가 서로 맞닿아 나무의 생육에 피해를 줄 경우 미래목(나무줄기가 굵고 곧아 앞으로 경제적으로 가치가 큰 나무로 키울 나무)을 선정하고, 미래목 생육에 장애가 되는 나무를 제거한다.

제거대상목폭목, 방해목, 쌍줄기목, 회초리목, 병충해목

미래목 생육에 장애가 되지 않는 나무는 남겨두어 미래목이 잘못될 경우를 대비한다. 하층식생은 임지보호를 위하여 남겨두며 희귀자생수종은 보호한다.
솎아베기의 효과
나무를 심은지 15년에 솎아베기를 해주어 10년동안 나무의 반지름이 7cm가 자랐다. 나이테가 연평균 직경생장량인데 1년에 7mm정도로서 솎아베기를 하지 않은 나무에 약 3배에 해당한다.
솎아베기를 하여 주지 못하여 10년(16년생~25년생)동안 나무의 반지름이 2.5cm가 자랐다. 우리가 그림에서 볼수 있는 것은 15년까지는 나이테의 폭(연간생장량)이 솎아베기를 해준 나무와 별차이가 없으나 그 이후는 나이테의 폭이 현저하게 좁아진 것은 나무생장의 경쟁이 치열하여 직경생장에 장애를 받은 증거이다.
  • 솎아베기를 해준 것
  • 솎아베기를 못 해준 것

나무의 생장 5배 증가

수원함양, 탄소 흡수능력 2배 증가

하층식생 발생량 8배 증가